[익산신문] 원광대, 2019지구촌 문화예술 축제 교내서 개최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는 2019 지구촌 문화예술축제를 지난 16일 교내 학생회관 대강당에서 개최했다.


이번 지구촌 문화예술축제는 지난 2016년부터 원광대 LINC+사업단과 글로벌 산학협력 파트너십을 다져온 핀란드 ACCAC사 및 삼동인터내셔널이 공동 개최했다.

장애우들의 자립을 위한 문화예술콘텐츠 개발형 산학협력 프로그램 협업으로 이뤄진 가운데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과 ACCAC사의 키르시 무스탈라흐티 대표, 이공원 원불교 문화사회부장, 송문규 원광대 LINC+사업단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축제는 익산국악원 단원들의 전통춤을 시작으로 네팔 전통춤과 중고등학생들로 구성된 아르떼의 삼국시대춤, 원광대 문화예술창업동아리 ‘노하나’의 이운성, 원광대 LINC+사업단 홍보대사 가수 리아, 스웨덴의 DJ Arthero, 미국의 Maggie Whittenum 등 다양한 팀들이 무대에 올라 공연을 펼쳤다.


가족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이다영(38) 씨는 “다양한 공연으로 힐링하는 정말 좋은 시간이었다”며 “가수 리아를 비롯해 고난을 딛고 춤과 노래로 자신의 삶을 개척한 아티스트들로부터 많은 교훈과 감동을 받았다”고 관람 소감을 전했다.

한편 송문규 원광대 LINC+사업단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은 기술의 진보로 인한 휴머니즘에 대한 외면이 아니라 휴머니즘을 토대로 한 기술과 정신의 발전”이라며 “인문사회, 예술계열, 산학관 협력사업을 통해 지속가능한 균형 발전의 토대가 자리하도록 하고, 학생들이 더 많은 꿈을 펼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신문 (2019-11-19)

출처 : http://www.iksannews.com/default/index_view_page.php?part_idx=262&idx=46156

조회 0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새전북신문) 열린 교육관

2019년 10월31일, 익산의 원광정보예술고등학교 은파관에서 작은 음악회가 열렸다. 이 음악회는 삼동인터내셔널에서 후원하는 라오스 반타중학교 학생들을 돕기 위해 원불교교사회가 주최해 음악회를 연 것이다. ‘공감·동행’의 주제로 열린 이 날 음악회는 원광정보예술고등학교 교사들의 하모니카 연주를 시작으로 설성엽 교사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어 설성엽 교사의 성

사단법인 ​삼동인터내셔널

54593  전라북도 익산시 중앙로5길 9, 4층     [대표전화] 063)858-9481 

[팩스] 070-4327-5003  [고유번호] 403-82-11793    [대표자] 김영주

[후원전용 계좌안내]

새마을금고 5135-09-003797-8 (예금주:사단법인삼동인터내셔널)

하나은행 350-890011-39704 (예금주:사단법인삼동인터내셔널)

​※ 후원내역 관리 및 기부금영수증 발급을 위하여 계좌 입금 후 연락 부탁드립니다.

COPYRIGHT ⓒ SAMDONG INTERNATIONAL ALL RIGHT RESERVED.